교과서 용어 해설유형별 > 행사

조선 물산 공진회

제목 조선 물산 공진회
한자명 朝鮮物産共進會
유형
시대 근대
관련국가
유의어
별칭•이칭

[정의]

1915년 일제가 한국 강점 5주년을 맞아 지배의 정당성을 보여 주기 위해 개최한 행사.

[내용]

일제는 1915년 9월 1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조선 물산 공진회를 개최하였다. 산업의 진흥과 문명개화를 명분으로 내세웠지만 식민 지배 5년 동안의 성과를 한국인에게 홍보하고 궁극적으로는 일본에 동화시키려는 의도로 추진된 행사였다.

조선 총독부는 1913년부터 준비에 들어가 기본 계획을 수립하고, 예산을 확보하였다. 조선 물산 공진회가 개최될 장소로는 경복궁이 선정되었다. 1913년 9월부터 미술관을 비롯하여 제1호 진열관, 제2호 진열관 등 공진회를 위한 각종 시설물 공사가 시작됐다. 조선 물산 공진회를 위한 시설물을 설치하기 위해서 경복궁에 위치한 많은 전각들이 이전되거나 훼손되었다. 근정전, 경회루, 교태전 등 일부 건물을 제외하고 4천여 칸의 건물이 철거되었다. 조선 총독부는 조선 물산 공진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옛 대한제국의 상징인 궁궐의 위상을 크게 축소시킨 것이다.

조선 물산 공진회에 진열된 물품은 총 40,444점에 달했다. 대부분 일제 강점 5년간의 통치 성적을 미화하는 각종 상품, 시설물, 통계자료 등이었다. 여기에 더해서 한국과 거래가 활발한 도쿄, 오사카, 나가사키 등에서 생산된 일본의 상품들도 전시 판매되었다. 조선 물산 공진회는 식민 통치의 성과를 선전하는 공간이자 일본 상품에 대한 홍보의 장으로도 활용되었던 것이다.

조선 총독부는 조선 물산 공진회에 많은 한국인들을 동원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각 언론 매체를 통해 조선 물산 공진회를 홍보하였으며, 기차 운임 할인 등 관람을 위한 각종 편의 조치를 적극적으로 실시하였다. 단체별, 지역별 단체 관람을 적극 유도하는 등 관람객 유치에 적극 노력한 결과, 조선 물산 공진회의 총 관람객 수는 무려 1,166,383명에 이르렀다. 이처럼 대규모 동원이 가능했던 것은 조선 총독부가 조선 물산 공진회를 식민 통치의 정당성을 홍보하는 이상적인 공간으로 여겼기 때문이었다. 또한 식민 통치만이 아니라 여전히 근대화 그 자체에도 반감을 가지고 있던 지방민들을 조선 물산 공진회를 통해 교화하기 위한 의도가 반영된 결과였다.

▶ 관련자료

ㆍ조선 물산 공진회(朝鮮物産共進會)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