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용어 해설유형별 > 전체

강동 6주

제목 강동 6주
한자명 江東六州
유형
시대 고려 시대
관련국가 고려
유의어
별칭•이칭

[정의]

거란의 1차 침입 이후 고려가 압록강 하류 유역에 설치한 6개 주.

[내용]

흥화(興化)용주(龍州)통주(通州)철주(鐵州)구주(龜州)곽주(郭州) 등 6개 지역을 말한다.

고려 초에 고려의 서북방 영역은 청천강 유역까지였으며, 압록강 유역에는 여진족들이 섞여 살고 있었다. 993년(성종 12)에 소손녕(蕭遜寧)이 이끄는 거란군이 침입하여, 평안남도 안주(安州) 일대까지 내려왔으나 고려의 항전으로 더 이상 진출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때 고려에서 서희(徐熙)가 소손녕과 강화 회담을 벌여, 이 일대에 대한 고려의 영유권을 인정받고 거란 군대를 철수시켰다.

당시 고려 조정에서는 서경 이북의 땅을 떼어 주고 강화를 맺자는 의견이 다수였으나, 거란의 목적을 파악한 서희가 스스로 강화 회담에 나섰다. 거란의 소손녕은 자신들이 고구려를 계승한 국가라는 점을 주장하고 고려가 송(宋)과 교류하고 있음을 문제 삼아, 고려에서 점거하고 있는 옛 고구려 땅을 거란에게 바치고 거란과 국교를 맺으라고 강요하였다. 이에 대해 서희는 고려야말로 고구려를 계승한 국가이며, 거란과 교류하려 하여도 압록강 일대의 여진족 때문에 길이 막혀 있다는 점을 들어 이 일대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였다. 이에 고려의 국왕이 친히 거란에 조회하고 거란의 연호를 사용하는 조건에 합의하자, 거란은 압록강 하류 동쪽 편의 여진족 거주지 280리에 대한 고려의 영유권을 인정하고 회군하였다.

이후 고려는 여진 부락을 몰아내고 이 일대에 성을 쌓기 시작하여 점진적으로 6주를 개척하였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거란은 이들 6주 지역이 자신들의 소유임을 다시 주장하며 1010년(현종 1), 1018년(현종 9) 거듭 고려를 침입해 왔다. 이때 6주 지역은 거란을 물리치는 전초 기지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였다. 특히 1018년의 3차 침입 때는 6주 중 하나인 구주 지역에서 벌어진 구주 대첩(龜州大捷)에서 큰 승리를 거두어 거란의 침입 의욕을 좌절시켰다.

[의의]

강동 6주는 고려가 북방과 교류하고 이들의 침입을 물리치는 데 중요한 전진 기지 역할을 하였으며, 이곳을 개척함으로써 고려는 압록강 하류 일대를 확보할 수 있었다.

▶ 관련자료

ㆍ강동 6주(江東六州)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