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문화·예술 이야기
백자

- ‘백자철화운룡문호’ 18억에 낙찰
- 조선 시대 ‘백자청화육각향로’ 13억5천만원 낙찰
- 12억‧‧‧ 美 크리스티 경매 조선백자 사살 최고가 팔려
- 숙종 때 쓰던 청화백자, 美 크리스티경매 36억 낙찰
- 200년전 조선 청화백자 美경매 사아 최고가 57억원에 낙찰

“조선은 왜 백자를 사랑했을까?”

예조에 교를 내리기를, “문소전(文昭殿)과 휘덕전(輝德殿)에 쓰는 은그릇들을 이제부터 백자기로써 대신하라” 하였다.

- 『世宗實錄』 116卷, 29年(1447) 6月 3日 甲子條

조선 전기, 세종은 태조와 태종의 위패를 모신 문소전 등에서 사용하던 그릇을 값비싼 은그릇에서 백자로 바꾸라고 지시했는데요.
왕실의 그릇을 바꾼다는 것은 중요한 사회적 변화였습니다.

Q. 조선 왕실에서 백자를 사용한 이유는?
“ 조선은 성리학의 국가였습니다. 다분히 실용적이라고 할 수 있죠. 고려 시대의 화려한 물질문화는 조선에 와서는 실용성을 강조하는 문화로 바뀌게 됩니다. 따라서 조선 왕실은 경기도 광주에 자신들이 직접 사용할 여러 가지 그릇들을 ‘관요’라고 하는 왕실의 가마를 만들고 그곳에서 직접 제작하게 됩니다. 그 이후 조선왕조 5백 년 동안 왕실 그릇으로서 백자는 자리매김하고 또 왕실의 문화, 조선의 문화를 담는 그릇으로서 성장하게 됩니다. ”

박정민 교수 / 명지대학교 미술사학과

백자는 조선 왕실의 다양한 의례에 사용되었는데요.
같은 색과 크기의 백자를 사용함으로써 의례마다 격을 갖추어 일관되게 진행할 수 있게 됐습니다.
동시에 금과 은그릇을 백자로 바꿔 사치스러운 풍조를 어느 정도 통제할 수 있는 정치적인 역할도 했습니다.

그런데 왜 수많은 지역 중에서 경기도 광주가 ‘관요’로 정해진 걸까요?

중국에서 수입하던 백자를 우리나라는 고려 시대부터 직접 제작하기 시작했지만, 당시에는 청자가 중심이었고 또 중국의 백자만큼 단단하고 질 좋은 백자를 제작할 백토를 구하지 못했습니다.

조선 시대에 와서야 백자 제작기술이 발전하면서 다른 종류의 도자기보다 더 단단하고 우수한 품질의 백자를 만들게 되었는데요.

조선 초기에는 전국 139개 자기소에서 주로 분청자를 제작하였습니다.
하지만 최상품을 제작하는 자기소는 전국에서 단 4개 밖에 없었는데요.

이 중에서 광주는 조선의 수도인 한양과 가장 가까웠고, 이미 조선 초부터 우수한 품질의 자기를 생산한 자기소들이 있었습니다.

또 광주는 왕실의 땔감을 제공하던 곳으로, 백자 제작에 최적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었습니다.
광주에서 백자 유물이 많이 발견되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입니다.

도화서[圖畵署] : 조선 시대에 그림 그리는 일을 담당하던 관청

특히 왕실의 각종 행사에 사용된 청화백자는 특별히 도화서에서 전문 화원을 파견해 문양을 그리게 했습니다 그만큼 예술성도 뛰어났겠죠?

우리는 보통 백자하면 이렇게 순백색의 단아한 모습을 많이 떠올리는데요.

조선 왕실에서 주로 사용된 청화백자는 비싸고 귀했던 청화안료를 사용해 화려한 문양을 장식했습니다.

일부 관요백자는 굽 안쪽에 글자나 부호 같은 명문을 표시해 국가의 물품임을 강조하고 엄격히 관리했습니다.

하지만 청화안료는 모두 중국을 통해서만 수입할 수 있었기 때문에 비싼 값을 지불해야 했고 안정적인 공급도 어려웠죠.

“ 청화백자에 쓰이는 청화안료는 원래부터도 매우 값비싼 원료였습니다. 대부분이 수입 안료였기 때문인데요. 게다가 조선 중기에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겪으면서 청화안료의 수입이 더욱 어려워졌습니다. ”

김진영 학예사 / 경기도자박물관

청화백자의 대안으로 등장한 것이 바로 안료를 쉽게 구할 수 있는 철화백자였습니다.

17세기 후반에는 국가경제가 안정을 되찾으면서 다양한 종류의 백자들이 제작됐는데요.
이때는 높이가 40cm 이상 되는 큰 백자항아리도 제작됐습니다.

이렇게 둥글고 큰 항아리는 같은 시기 중국이나 일본에서는 볼 수 없었던 조선 고유의 백자입니다.
풍만하면서도 당당함에서 배어 나오는 여유가 동시에 느껴지는, 독특한 조형미가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지 않나요?

“이름을 알면 백자가 보인다?”

백자는 안료나 기법, 문양에 따라 다양한 종류와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백자의 복잡한 이름을 알려면 먼저 제작과정을 이해해야 하는데요.

백자 제작 과정

- 백토로 그릇의 형태를 만든다.
- 가마에서 10시간 정도 초벌구이 한다.
- 청화, 철화 안료 등으로 문양을 그린 후 백자 유약을 입힌다.
- 다시 가마에 넣고 1,300℃ 정도에서 구워낸다.

먼저 백토로 그릇의 형태를 만든 후, 가마에서 10시간 정도 초벌구이를 합니다.
여기에 청화나 철화 안료 등으로 문양을 그리고 백자 유약을 입힌 후 다시 가마에 넣고 1,300℃ 정도에서 구워내면 백자가 완성됩니다.

백자의 문양 중에 용 문양은 왕의 권위를 상징해서 왕실 백자에 주로 사용하도록 했습니다.

이 밖에 다양한 문양들은 당시 조선의 유교문화와 선비 정신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백자 이름이 복잡해보이지만 그 의미를 알면 그 기법과 제작시기, 용도 등을 쉽게 짐작할 수 있습니다.

박물관에 전시된 백자들의 이름을 한번 가만히 들여다 보며 그 시대를 상상해보는 건 어떨까요?

조선후기에는 백자의 형태도 다양해져서 사각과 팔각형의 독특한 백자들이 등장하기 시작했고

또한 글 자체를 문양으로 사용하기도 했는데요. 당시 선비들의 생각과 멋을 담은 시문들이 많았습니다.

시간이 흐르면서 백자는 백성들도 널리 사용하게 되었고, 형태나 문양도 점점 다양하고 화려해졌습니다.
외세의 침략이 본격화되는 조선 말기부터 백자문화는 크게 쇠퇴하기 시작했지만, 백자는 조선의 문화와 역사를 대표하는 소중한 우리의 유산이었습니다.

[에필로그]
우리가 꼭 알아야할 한국사 속 문화예술 상식

1. 백자의 전성시대는 유교문화와 성리학이 중심이었던 조선 시대
2. 청화백자는 조선 왕실에서 관리하던 관요에서 제작되었다.
3. 청화안료는 주로 중국을 통해서 수입되었다.
4. 임진왜란/병자호란 이후 17세기에는 철화백자가 많이 만들어졌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